귀넷 후보자 만나 묻고 답하고 …

ZOOM 미팅 – 후보자 포럼
09/30/2020
“아메리칸 드림 이루도록 최선 다할 것”
10/08/2020

지난 2일 오후 2시 둘루스 한인 상의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귀넷 후보자 포럼’ 참석을 홍보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종호 대내부회장, 미셸 강 대외부회장, 이홍기 회장, 엄수나 전 회장, 썬 박 기획부회장.

한인상의 주최 후보자 포험
6일 오후 7시 30분 ‘줌’
샘 박·홍수정 후보 등 참여

‘애틀랜타에 코리아타운 생길까’ ‘한국어 투표용지가 만들어질까’.

샘 박 주 하원의원 후보

애틀랜타조지아한인상공회의소(회장 이홍기, 이하 한상의)가 오는 6일 오후 7시 30분 개최하는 제1회 귀넷 후보자 포럼에서는 귀넷 카운티에 거주하는 한인들이 궁금해하는 다양한 현안에 대해 선거 후보자들이 직접 답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특히 조지아 주하원에 출마하는 샘 박(민주) 주 하원의원과 홍수정 변호사도 초청돼 한인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귀넷 카운티 행정위원회 체어맨에 출마하는 니콜 러브 핸드릭슨(민주, NICOLE LOVE HENDRICKSON)과 데이빗 포스트(공화, DAVID POST), 귀넷 카운티 제1지구 커미셔너 자리를 놓고 격돌하는 커크랜드 카덴(민주, KIRKLAND CARDEN)과로리맥클레인(공화, LAURIE MCCLAIN)은 자신의 경력을 소개하고, 코로나19팬데믹 기간에 스몰 비즈니스 사업주를 위한 정책, 귀넷 트랜짓 도입에 대한 찬성 혹은 반대 의견과 이유 등을 발표한다.

조지아 주하원 101지구에 출마하는 샘 박 의원과 102지구에 출마하는 홍수정 변호사는 한국어 서비스 투표 용지 도입, 플레전트 힐 로드와 새틀라이트 블러바드 인근 지역에 대한 ‘코리아타운’ 지정 가능성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번 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화상 플랫폼 줌(Zoom)에서 열며 한국어 자막이 함께 제공된다. 미셸 강 대외부회장은 “지난 1일 모든 후보자와 리허설을 진행했는데 딱딱하거나 지루하지 않은, 재미있는 포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많은 한인의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인 상의는 현재 원활한 진행을 위해 RSVP를 받고 있다. 참석을 원하는 한인은 상의에 문의하면 된다.

기사원문 보기

기부하기